안녕하세요. 비전공자 신입 프론트 개발자로서의 역량이 궁금합니다.

현재 자바스크립트로 현재 시간, 그리고 현재 위치하고 있는 곳의 온도와 장소 그리고 todolist, doinglist, donelist와 같은 조그마한 기능등을 추가하고 있습니다. node.js로 웹서버를 돌리고 지금은 root페이지에서만 나오는 기능을 추가하고 있지만 추후에 routing을 점차 늘려 여러페이지를 만들어보고자 합니다. 이건 git-hub에 쌓아놓고 있습니다.

또한 가끔식 보면 힘이되는 명언들을 mysql db에 넣고 리디렉션할때마다 새로운 문장을 꺼내오는걸 공부하고 있는데 데이터베이스에 대한 기초적인 지식을 공부하고 웹서버에서 클라이언트로 콜백함수의 값을 전달하는걸 짜다가 너무 머리가 아파서 이렇게 글씁니다…

신입 개발자를 뽑는 회사들의 조건을 보면 react나 vue.js와 같은 개발경험이 있는 사람을 뽑던데 아직 가야할길이 너무 먼 것 같아서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비전공자…라고 하셨는데 이건 당장은 디메리트이긴 합니다.
전공자와 비교하여 개발하면서 보지 못하는 디테일이 있을 수 있습니다.
다행히 프론트 개발의 특성상,
그 전공 지식이 실제 개발하는 과정에서 합리적인 판단의 근거로 사용되는 건
프론트를 매우 깊게 파게 되거나 서비스의 최적화/버그픽스와 같이 특수한 상황에서 입니다.
이건 나중에 전공과 관련된 공부를 하셔서 보충하시면 되고
일부러 하지 않더라도 수 많은 경험과 시행착오를 통해 실무에 필요한 만큼은 체득할 수 있으므로 당장 걱정할 일은 아닙니다.

단기적으로 취업하는 것이 목적이라면 당연히 react, vue 해 보셔야 합니다.
신입한테 경험을 바라는 상황이 좀 웃기긴 한데
대세가 되었기에 어쩔 수 없죠.
예전에 한창 웹 프레임워크의 태동기였으면 모를까
지금은 Hello World 찍는 수준으로는 해봤다 할 수 없고요.
최소한 간단한 웹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 봐야합니다.
그래야 사용하면서 느끼는 것이 있고, 그와 관련된 썰을 면접에서 풀 수 있겠죠.

최근 프론트엔드 개발의 로드맵입니다.
react, vue 와 같은 웹 프레임워크들의 위치를 보시면 느끼시겠지만
SSR 까지 포함한다면 중간 이상의 스펙입니다.
이 정도까지 왔다면 사실상 프로 프론트 개발자의 자격조건은 충분합니다.

저는 질문자님께 목표가 너무 멀리 있다고 생각하지 말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요.

다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
그 프레임워크들의 근간이 되는 기본기를 다지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고 봅니다.
프레임워크가 돌아가는 원리가 무엇인지,
어떤 상황에서 프레임워크를 써야하는지 답할 수 있으려면 알아야 되는 것이 많죠.
각 단계에 해당하는 기술이나 도구를 깊은 수준까지 알고 쓸 수 있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봅니다.
이게 면접에서 고득점할 수 있는 비법이기도 하고요.

일단 머리가 복잡하다면 가까운 것 부터 생각하고 기본기를 단련하는데 집중하셨으면 합니다.
현재 작성하고 있는 웹 서비스에서 발생하는 크고 작은 버그/개선점들이 있을 겁니다.
그것에 집중하고 하나씩 해결해 나가보세요.
지금처럼 간단하게나마 서버를 다루고
DB 데이터를 어떻게 보내고
클라이언트에서는 어떻게 받을까
하는 고민들 모두 실력 향상에 도움이 됩니다.

질문자님의 역량이 어떤지는 질문글 만으로는 알 수 없으나,
지금까지는 방향을 잘 잡고 나아가고 있으니 포기하지는 마시고요.

혼자 삽질을 많이 할 수 있는 상황이거나,
혹은 삽질을 좋아하고 geek한 성격이라면 그냥 하시던 걸 혼자 쭉 해보시는게 좋고요.
만약 이 분야에 대해서 자신의 선택에 확신이 없다면
주변에 프로그래밍을 잘 아는 사람이 있거나
현업 종사자가 있다면 멘토로 삼아서
주기적으로 내가 가고자 하는 방향에 대한 피드백을 받으시는게 좋습니다.

1 Like